본문 바로가기

학술/교육

문화재학술용역

문화재학술용역

제주대학교 박물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글자크게 글자작게 프린트

문화재란?

문화재는 조상들이 남긴 유산으로서 삶의 지혜가 담겨 있고 우리가 살아온 역사를 보여주는 귀중한 유산이다. 우리가 고적답사를 가면 볼 수 있는 성곽·옛무덤·불상이나 불탑, 그리고 옛그림·도자기·고서적 등을 비롯한 유형의 것과 함께 판소리·탈춤과 같이 형체는 없지만 사람들의 행위를 통해 나타나는 무형문화재들도 있다. 또한 자연유산으로서 일상생활 및 삶을 풍요롭게 하는데 중요하여 보존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을 천연기념물이라고 하여 문화재에 포함하기도 한다. 문화재를 종류에 따라 나누어 보면 다음과 같다.

 

유형문화재

  • 건조물·전적·서적·고문서·회화·공예품 등 유형의 문화적 소산으로서 역사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 또는 이에 준하는 고고자료

 

무형문화재

  • 극·음악·무용·공예기술 등 무형의 문화적 소산으로서 역사적 또는 예술적 가치가 큰 것

 

기념물

  • 성곽·옛 무덤·궁궐·도자기 가마터 등 사적지로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큰 것 경승지로서 학술적·경관적 가치가 큰 것 및 동물·식물·광물·지질·동굴·특별한 자연현상 등 생성물로서 역사적·예술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

 

민속자료

  • 의식주, 생업, 신앙, 연중행사 등에 관한 풍속이나 관습과 이에 사용되는 의복, 기구, 가옥 등으로서 국민생활의 변화를 이해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것

문화재조사

문화재조사는 지표의 원형변경 유무에 관계없이 사업계획에 포함된 부지 전체 사업면적 3만㎡ 이상의 건설 공사(지표의 원형변경을 수반하는 건설공사) 또는, 매장문화재가 포장되어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 사업 인·허가를 하는 지방자치단체장(또는 관할지역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조사를 명하는 건설공사 등에 대해서 지표조사와 시굴조사, 발굴조사로 구분되며 각각의 처리지침에 따라 시행하게 된다.

 

지표조사

  • 지표조사는 일정한 지역 안에 유적이나 유물이 있는지 없는지, 있다면 얼마나 어떻게 분포되어 있는지를 그 지역의 지형을 훼손시키지 않고 유적·유물이 지표상에 드러난 상태대로 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시굴조사

  • 지표조사에서 유물이 확인되었거나 지표상에 유물이 없는 경우라도 주변지형 조건상 유적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곳을 선정하여 유적을 좀 더 분명히 밝혀보기 위한 것으로서, 정식발굴에 앞서 예비조사를 하는 것을 말한다.시굴조사를 하는 목적이 조사 대상지역 안에서 매장문화재를 빠짐없이 찾는데 있으므로 시굴조사는 유적이 있을만한 곳이면 전 지역을 대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시굴조사에서 유적이 확인되면 그 상태에서 마무리하고 정식 발굴 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현장이 훼손되지 않도록 조치한 뒤, 그 결과를 해당 지방자치단체를 거쳐 문화재청에 알려야 한다.

 

발굴조사

  • 발굴이란 땅속에 들어 있는 매장문화재를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방법으로 지표상에 드러내는 것을 말한다. 지표조사를 통해 유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지역의 유적에 관한 정보는 시굴조사를 통해 구체화 되며, 발굴을 통해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발굴을 하기 위해서는 발굴허가 신청자가 발굴조사 계획서를 작성하여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문화재청에 발굴허가 신청을 하게 되면 문화재청에서는 문화재위원회를 개최하여 제반 문제를 심의한다. 발굴의 타당성, 발굴기관의 적절성, 발굴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문화재 보존문제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발굴을 허가하게 된다.

 

문화재보호법 바로가기 지표조사 의뢰서